[축구] 9월 04일 K리그2 3경기 분석

[축구] 9월 04일 K리그2 3경기 분석

토토정보 0 561

9월 04일 K리그2 3경기 분석

cd3d7a01928cc488b9c68c6abfaa5cb3_1630622401_9605.jpg


◈부산 아이파크 (리그 7위 / 패무패패패)
 
이전 라운드 아산 전서 2-3으로 패하며 리그 3연패 부진에 빠졌다. 최근 리그 9경기서 단 1승에 그쳤다. 분위기 반전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승점 확보는 다소 난도 높은 과제다.무너지는 수비가 부진의 주요인이다. 이전 리그 5경기 무승 기간, 도합 14실점을 내줬다. 멀티 실점 이상 허용이 4경기나 된다. 올 시즌 리그 26경기 43실점으로 압도적인 리그 최다 실점 1위 팀이다. 수비진 기복이 심한데다, 앞선의 압박이 전혀 이뤄지지 않는다. 부상 복귀한 발렌티노스(CB)가 분전하지만 혼자선 힘이 부친다. 다양한 위기를 예상한다. 멀티 실점 이상의 대량 실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심지어 이전 라운드 이후 페레즈 감독은 올 시즌 팀 방향성을 바로 잡았다. 경기 후 기자 회견서 시즌 시작부터 순위 목표를 세운 바 없다고 말한데 이어, 기반을 다지는 한 해로 끌고 가고자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실상 시즌 포기 선언이다. 물론 연막일 수도 있지만 박정인(RM, 최근 5경기 1도움) 부상이 길어지고, 안병준(FW, 최근 5경기 3골 2도움)에게만 의존하는 플레이로는 승점을 따낼 수 없다. 패배 확률이 높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대전 하나 시티즌 (리그 3위 / 승무승승패)
 
이전 라운드 부천 전서 2-4로 충격패를 당했다. 리그 6경기 무패 행진이 깨진 것이 아쉽다. 허나 경기 내용 자체가 밀린 것은 아니었고, 꾸준한 흐름을 타고 있었기에 빠른 반전이 가능해보인다. 이번 라운드 주도권을 뺏어 승기를 잡을 예정이다.공격 성과가 잘 나는 중이다. 시즌 중반까지 최악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던 바이오(FW, 최근 5경기 2골)가 2경기 연속골로 부활했고, 2선에선 마사(CAM, 최근 5경기 1골 1도움)가 부상 복귀해 양질의 패스를 1선에 공급한다. 측면 조합의 기민한 움직임까지 선결됐다. 수비 제어가 되지 않는 상대 수비를 공략해 멀티 득점 이상을 뽑아낼 것으로 보인다.후방 안정감 또한 상대보다 낫다. 이전 라운드 대패가 신경 쓰이지만 이희웅(CB)을 축으로 하는 수비 라인의 기량 자체는 일정 수준을 유지한다. 또한 3선 라인의 압박 적절히 이뤄진다. 많아야 1실점 허용에 그칠 것으로 예상한다.
 
◈코멘트
 
최근 흐름이 보다 좋은 대전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이전 라운드 대패가 신경 쓰이지만 공격력 자체는 꾸준히 이어졌다. 상대에 비해 수비 대처가 낫다는 점이 상당히 고무적이다. 부산은 끝없는 부진으로 저항 의지를 잃었다. 득점 성과 이상의 실점을 내주며 무너질 것이 자명하다. 대전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대전 승
[[핸디]] : +1.0 대전 승
[[U/O]] : 2.5 오버 ▲

cd3d7a01928cc488b9c68c6abfaa5cb3_1630622421_8483.jpg


◈충남 아산 (리그 5위 / 패승패승승)
 
이전 라운드 부산 전서 3-2 승리를 거두며 5위로 올라섰다. 시즌 중반까지 9~10위를 경쟁했는데, 이전 리그 8경기서 6승 2패를 거머쥐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흐름 싸움서 상대에 밀리지 않는다. 선전을 기대해볼만하다.공격 성과가 잘 나는 중이다. 라인을 내려 상대 공세를 무위로 돌리고, 측면 자원을 활용해 ‘한 방’ 싸움 접근으로 상대를 무너뜨린다. 현재 공격진 부상자가 없어 100% 전력 활용이 가능하다. 1득점 생산은 어려운 과제가 아니다.변수는 사령탑 부재다. 이전 라운드 지나치게 흥분한 나머지 평정심을 잃고 상대 벤치를 향해 거친 언행을 했다. 이번 라운드 벤치에 앉을 수 없다. 물론 이번 경기를 치르는데 전력에 큰 약점으로 작용하진 않는다. 그러나 박동혁 감독은 상대 플레이 페턴을 읽고 즉각적으로 전술을 변화하거나 교체 카드를 던지는 경향이 강한데, 이것에 있어 잡음이 분명하다. 승점 확보에 있어 예상 외로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을 간과하기 힘들다.
 
◈FC 안양 (리그 2위 / 무승승승무)
 
이전 라운드 안산 전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연승이 끊겼다는 점은 아쉽지만 리그 5경기 무패로 꾸준한 결과물을 내고 있다는게 반갑다. 전력 싸움서도 한 수 위를 점한다. 승점 3점에 가깝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조나탄(FW, 최근 5경기 4골)이 대표팀 차출로 결장하지만 부상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아코스티(FW, 최근 5경기 1도움) 복귀 시점이 단축될 수 있다고 전한다. 물론 아직 출전을 속단하지 못하지만 그가 출전한다면 단단한 상대 수비 조직을 파훼할 수 있다. 대체 자원인 하남(FW, 최근 5경기 1골) 또한 탄탄한 체격을 앞세워 버티는 플레이를 지속한다. 이들의 시너지가 그라운드에 묻어 나온다는 가정 하, 멀티 득점 생산 이상을 꾀할만하다.수비 역시 탄탄하다. 닐손주니어(CDM)가 여전히 ‘벽’을 세워주고 있고, 최근엔 포백을 사용하는 빈도를 높이며 스리백과 혼용이 가능하게 했다. 심지어 상대 전적서 절대 우세를 보인다. 이전 5차례 맞대결서 4승 1무를 거뒀는데 단 3실점 허용에 그쳤다. 상대 부분 전술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했다. 이번 라운드 역시 많아야 1실점 허용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코멘트
 
최근 매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아산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공•수 성과가 잘 일어나고 있다는 점은 반갑지만 역대 전적을 고려했을 때, 상대에 유독 약했다. 상대 수비 조직을 무너뜨리는데 힘이 부친다. 안양이 이를 활용해 상대 약점을 집요하게 노린다. 이번 라운드 결과로 1위 탈환에 성공할 수 있어 동기 부여 측면서도 우위를 보인다. 팽팽한 접전 끝, 안양 ‘진땀 승’이 유력하다. 안양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안양 승
[[핸디]] : +1.0 무승부
[[U/O]] : 2.5 오버 ▲

cd3d7a01928cc488b9c68c6abfaa5cb3_1630622438_5065.jpg


◈김천 상무 (리그 1위 / 무패승승무)
 
이전 라운드 전남 전서 2-2 무승부를 따냈다. 후반 막바지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피하지 못했지만 오히려 공세를 지속하며 극장 동점골을 따냈다. 시즌 후반기로 넘어가면서 어떻게든 승점을 따내는 빈도가 잦다. 리그 7경기 4승 3무로 흐름이 좋다. 승점 3점에 가깝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최전방 공격수 박동진(FW, 최근 5경기 3골 1도움)이 경고 누적으로, 허용준(LW, 최근 5경기 2골 2도움)가 퇴장 징계로, 조규성(FW, 최근 5경기 2골 1도움)이 대표팀 차출로 결장한다. 하지만 공격진 뎁스가 상당하기에 활용할만한 대체 자원이 많다. 오현규(FW)과 선발과 교체를 가리지 않고 제 몫을 다하고, 지언학(CM)을 제로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 2선 라인과 측면 조합의 화력마저 꾸준하기에 파괴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1~2득점 생산은 무리한 과제가 아니다.허나 수비 공백이 더 크다. 구성윤(GK)과 박지수(CB), 정승현(CB)이 대표팀에 차출돼 이번 라운드 결장한다. 김태완 감독도 이에 불안을 느낀다. 특히 세 선수는 제 위치서 중심축을 잡는 선수들이라 후방 조직력이 자칫하면 완전히 무너질 수도 있는 위기다. 실점 확률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서울 이랜드 (리그 9위 / 패패패무무)
 
이전 라운드 경남 전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앞선 전남 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점을 따냈다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리그 6경기 연속 무승으로 여전히 부진이 이어진다. 승리 확률이 그다지 높지 않다.수비 불안이 크다. 시즌 초반 단단한 후방 라인을 형성하며 끈적한 경기 운영을 가져갔으나 이전 무승 기간, 도합 10실점을 내줄 정도로 저항이 전혀 되지 않는다.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후반 중•후반 실점을 대거 내준다. 여기에 이인재(CB)까지 부상이 길어지며 선택의 폭을 제한한다. 비슷한 문제를 노출하며 멀티 실점 이상을 내줄 위기다.허나 공격 저항은 기대해볼만하다. 이적 시장서 팀에 합류한 김인성(LW, 최근 5경기 3골)이 레안드로(LW, 최근 5경기 1도움)에게 몰린 수비를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최악의 경기력을 이어가던 베네가스(FW, 최근 5경기 4골) 또한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는 등 공격 선순환이 일어난다. 1득점 생산까진 무리가 아니다.
 
◈코멘트
 
홈 이점을 갖춘 김천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1위 징크스를 끊고 꾸준한 승점 관리에 성공하고 있다는 점이 반갑다. 공•수 안정적인 전력을 갖추고 있고, 이것이 경기력으로 나타나는데 어려움이 없다. 이전 경기서 승점 확보에 성공한 서울이 난전을 꾀하지만 수비 붕괴가 서서히 일어나는 중이다. 득점 성과 이상의 이변을 일으키기엔 힘이 부친다. 김천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김천 승
[[핸디]] : -1.0 무승부
[[U/O]] : 2.5 오버 ▲
 
◈부산 아이파크 (리그 7위 / 패무패패패) 이전 라운드 아산 전서 2-3으로 패하며 리그 3연패 부진에 빠졌다. 최근 리그 9경기서 단 1승에 그쳤다. 분위기 반전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승점 확보는 다소 난도 높은 과제다.무너지는 수비가 부진의 주요인이다. 이전 리그 5경기 무승 기간, 도합 14실점을 내줬다. 멀티 실점 이상 허용이 4경기나 된다. 올 시즌 리그 26경기 43실점으로 압도적인 리그 최다 실점 1위 팀이다. 수비진 기복이 심한데다, 앞선의 압박이 전혀 이뤄지지 않는다. 부상 복귀한 발렌티노스(CB)가 분전하지만 혼자선 힘이 부친다. 다양한 위기를 예상한다. 멀티 실점 이상의 대량 실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심지어 이전 라운드 이후 페레즈 감독은 올 시즌 팀 방향성을 바로 잡았다. 경기 후 기자 회견서 시즌 시작부터 순위 목표를 세운 바 없다고 말한데 이어, 기반을 다지는 한 해로 끌고 가고자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실상 시즌 포기 선언이다. 물론 연막일 수도 있지만 박정인(RM, 최근 5경기 1도움) 부상이 길어지고, 안병준(FW, 최근 5경기 3골 2도움)에게만 의존하는 플레이로는 승점을 따낼 수 없다. 패배 확률이 높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대전 하나 시티즌 (리그 3위 / 승무승승패) 이전 라운드 부천 전서 2-4로 충격패를 당했다. 리그 6경기 무패 행진이 깨진 것이 아쉽다. 허나 경기 내용 자체가 밀린 것은 아니었고, 꾸준한 흐름을 타고 있었기에 빠른 반전이 가능해보인다. 이번 라운드 주도권을 뺏어 승기를 잡을 예정이다.공격 성과가 잘 나는 중이다. 시즌 중반까지 최악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던 바이오(FW, 최근 5경기 2골)가 2경기 연속골로 부활했고, 2선에선 마사(CAM, 최근 5경기 1골 1도움)가 부상 복귀해 양질의 패스를 1선에 공급한다. 측면 조합의 기민한 움직임까지 선결됐다. 수비 제어가 되지 않는 상대 수비를 공략해 멀티 득점 이상을 뽑아낼 것으로 보인다.후방 안정감 또한 상대보다 낫다. 이전 라운드 대패가 신경 쓰이지만 이희웅(CB)을 축으로 하는 수비 라인의 기량 자체는 일정 수준을 유지한다. 또한 3선 라인의 압박 적절히 이뤄진다. 많아야 1실점 허용에 그칠 것으로 예상한다. ◈코멘트 최근 흐름이 보다 좋은 대전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이전 라운드 대패가 신경 쓰이지만 공격력 자체는 꾸준히 이어졌다. 상대에 비해 수비 대처가 낫다는 점이 상당히 고무적이다. 부산은 끝없는 부진으로 저항 의지를 잃었다. 득점 성과 이상의 실점을 내주며 무너질 것이 자명하다. 대전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대전 승[[핸디]] : +1.0 대전 승[[U/O]] : 2.5 오버 ▲

cd3d7a01928cc488b9c68c6abfaa5cb3_1630622421_8483.jpg


◈충남 아산 (리그 5위 / 패승패승승)
 
이전 라운드 부산 전서 3-2 승리를 거두며 5위로 올라섰다. 시즌 중반까지 9~10위를 경쟁했는데, 이전 리그 8경기서 6승 2패를 거머쥐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흐름 싸움서 상대에 밀리지 않는다. 선전을 기대해볼만하다.공격 성과가 잘 나는 중이다. 라인을 내려 상대 공세를 무위로 돌리고, 측면 자원을 활용해 ‘한 방’ 싸움 접근으로 상대를 무너뜨린다. 현재 공격진 부상자가 없어 100% 전력 활용이 가능하다. 1득점 생산은 어려운 과제가 아니다.변수는 사령탑 부재다. 이전 라운드 지나치게 흥분한 나머지 평정심을 잃고 상대 벤치를 향해 거친 언행을 했다. 이번 라운드 벤치에 앉을 수 없다. 물론 이번 경기를 치르는데 전력에 큰 약점으로 작용하진 않는다. 그러나 박동혁 감독은 상대 플레이 페턴을 읽고 즉각적으로 전술을 변화하거나 교체 카드를 던지는 경향이 강한데, 이것에 있어 잡음이 분명하다. 승점 확보에 있어 예상 외로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을 간과하기 힘들다.
 
◈FC 안양 (리그 2위 / 무승승승무)
 
이전 라운드 안산 전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연승이 끊겼다는 점은 아쉽지만 리그 5경기 무패로 꾸준한 결과물을 내고 있다는게 반갑다. 전력 싸움서도 한 수 위를 점한다. 승점 3점에 가깝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조나탄(FW, 최근 5경기 4골)이 대표팀 차출로 결장하지만 부상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아코스티(FW, 최근 5경기 1도움) 복귀 시점이 단축될 수 있다고 전한다. 물론 아직 출전을 속단하지 못하지만 그가 출전한다면 단단한 상대 수비 조직을 파훼할 수 있다. 대체 자원인 하남(FW, 최근 5경기 1골) 또한 탄탄한 체격을 앞세워 버티는 플레이를 지속한다. 이들의 시너지가 그라운드에 묻어 나온다는 가정 하, 멀티 득점 생산 이상을 꾀할만하다.수비 역시 탄탄하다. 닐손주니어(CDM)가 여전히 ‘벽’을 세워주고 있고, 최근엔 포백을 사용하는 빈도를 높이며 스리백과 혼용이 가능하게 했다. 심지어 상대 전적서 절대 우세를 보인다. 이전 5차례 맞대결서 4승 1무를 거뒀는데 단 3실점 허용에 그쳤다. 상대 부분 전술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했다. 이번 라운드 역시 많아야 1실점 허용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코멘트
 
최근 매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아산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공•수 성과가 잘 일어나고 있다는 점은 반갑지만 역대 전적을 고려했을 때, 상대에 유독 약했다. 상대 수비 조직을 무너뜨리는데 힘이 부친다. 안양이 이를 활용해 상대 약점을 집요하게 노린다. 이번 라운드 결과로 1위 탈환에 성공할 수 있어 동기 부여 측면서도 우위를 보인다. 팽팽한 접전 끝, 안양 ‘진땀 승’이 유력하다. 안양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안양 승
[[핸디]] : +1.0 무승부
[[U/O]] : 2.5 오버 ▲

cd3d7a01928cc488b9c68c6abfaa5cb3_1630622438_5065.jpg


◈김천 상무 (리그 1위 / 무패승승무)
 
이전 라운드 전남 전서 2-2 무승부를 따냈다. 후반 막바지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피하지 못했지만 오히려 공세를 지속하며 극장 동점골을 따냈다. 시즌 후반기로 넘어가면서 어떻게든 승점을 따내는 빈도가 잦다. 리그 7경기 4승 3무로 흐름이 좋다. 승점 3점에 가깝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최전방 공격수 박동진(FW, 최근 5경기 3골 1도움)이 경고 누적으로, 허용준(LW, 최근 5경기 2골 2도움)가 퇴장 징계로, 조규성(FW, 최근 5경기 2골 1도움)이 대표팀 차출로 결장한다. 하지만 공격진 뎁스가 상당하기에 활용할만한 대체 자원이 많다. 오현규(FW)과 선발과 교체를 가리지 않고 제 몫을 다하고, 지언학(CM)을 제로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 2선 라인과 측면 조합의 화력마저 꾸준하기에 파괴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1~2득점 생산은 무리한 과제가 아니다.허나 수비 공백이 더 크다. 구성윤(GK)과 박지수(CB), 정승현(CB)이 대표팀에 차출돼 이번 라운드 결장한다. 김태완 감독도 이에 불안을 느낀다. 특히 세 선수는 제 위치서 중심축을 잡는 선수들이라 후방 조직력이 자칫하면 완전히 무너질 수도 있는 위기다. 실점 확률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서울 이랜드 (리그 9위 / 패패패무무)
 
이전 라운드 경남 전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앞선 전남 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점을 따냈다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리그 6경기 연속 무승으로 여전히 부진이 이어진다. 승리 확률이 그다지 높지 않다.수비 불안이 크다. 시즌 초반 단단한 후방 라인을 형성하며 끈적한 경기 운영을 가져갔으나 이전 무승 기간, 도합 10실점을 내줄 정도로 저항이 전혀 되지 않는다.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후반 중•후반 실점을 대거 내준다. 여기에 이인재(CB)까지 부상이 길어지며 선택의 폭을 제한한다. 비슷한 문제를 노출하며 멀티 실점 이상을 내줄 위기다.허나 공격 저항은 기대해볼만하다. 이적 시장서 팀에 합류한 김인성(LW, 최근 5경기 3골)이 레안드로(LW, 최근 5경기 1도움)에게 몰린 수비를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최악의 경기력을 이어가던 베네가스(FW, 최근 5경기 4골) 또한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는 등 공격 선순환이 일어난다. 1득점 생산까진 무리가 아니다.
 
◈코멘트
 
홈 이점을 갖춘 김천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1위 징크스를 끊고 꾸준한 승점 관리에 성공하고 있다는 점이 반갑다. 공•수 안정적인 전력을 갖추고 있고, 이것이 경기력으로 나타나는데 어려움이 없다. 이전 경기서 승점 확보에 성공한 서울이 난전을 꾀하지만 수비 붕괴가 서서히 일어나는 중이다. 득점 성과 이상의 이변을 일으키기엔 힘이 부친다. 김천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김천 승
[[핸디]] : -1.0 무승부
[[U/O]] : 2.5 오버 ▲
 
◈충남 아산 (리그 5위 / 패승패승승) 이전 라운드 부산 전서 3-2 승리를 거두며 5위로 올라섰다. 시즌 중반까지 9~10위를 경쟁했는데, 이전 리그 8경기서 6승 2패를 거머쥐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흐름 싸움서 상대에 밀리지 않는다. 선전을 기대해볼만하다.공격 성과가 잘 나는 중이다. 라인을 내려 상대 공세를 무위로 돌리고, 측면 자원을 활용해 ‘한 방’ 싸움 접근으로 상대를 무너뜨린다. 현재 공격진 부상자가 없어 100% 전력 활용이 가능하다. 1득점 생산은 어려운 과제가 아니다.변수는 사령탑 부재다. 이전 라운드 지나치게 흥분한 나머지 평정심을 잃고 상대 벤치를 향해 거친 언행을 했다. 이번 라운드 벤치에 앉을 수 없다. 물론 이번 경기를 치르는데 전력에 큰 약점으로 작용하진 않는다. 그러나 박동혁 감독은 상대 플레이 페턴을 읽고 즉각적으로 전술을 변화하거나 교체 카드를 던지는 경향이 강한데, 이것에 있어 잡음이 분명하다. 승점 확보에 있어 예상 외로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을 간과하기 힘들다. ◈FC 안양 (리그 2위 / 무승승승무) 이전 라운드 안산 전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연승이 끊겼다는 점은 아쉽지만 리그 5경기 무패로 꾸준한 결과물을 내고 있다는게 반갑다. 전력 싸움서도 한 수 위를 점한다. 승점 3점에 가깝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조나탄(FW, 최근 5경기 4골)이 대표팀 차출로 결장하지만 부상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아코스티(FW, 최근 5경기 1도움) 복귀 시점이 단축될 수 있다고 전한다. 물론 아직 출전을 속단하지 못하지만 그가 출전한다면 단단한 상대 수비 조직을 파훼할 수 있다. 대체 자원인 하남(FW, 최근 5경기 1골) 또한 탄탄한 체격을 앞세워 버티는 플레이를 지속한다. 이들의 시너지가 그라운드에 묻어 나온다는 가정 하, 멀티 득점 생산 이상을 꾀할만하다.수비 역시 탄탄하다. 닐손주니어(CDM)가 여전히 ‘벽’을 세워주고 있고, 최근엔 포백을 사용하는 빈도를 높이며 스리백과 혼용이 가능하게 했다. 심지어 상대 전적서 절대 우세를 보인다. 이전 5차례 맞대결서 4승 1무를 거뒀는데 단 3실점 허용에 그쳤다. 상대 부분 전술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했다. 이번 라운드 역시 많아야 1실점 허용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코멘트 최근 매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아산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공•수 성과가 잘 일어나고 있다는 점은 반갑지만 역대 전적을 고려했을 때, 상대에 유독 약했다. 상대 수비 조직을 무너뜨리는데 힘이 부친다. 안양이 이를 활용해 상대 약점을 집요하게 노린다. 이번 라운드 결과로 1위 탈환에 성공할 수 있어 동기 부여 측면서도 우위를 보인다. 팽팽한 접전 끝, 안양 ‘진땀 승’이 유력하다. 안양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안양 승[[핸디]] : +1.0 무승부[[U/O]] : 2.5 오버 ▲

cd3d7a01928cc488b9c68c6abfaa5cb3_1630622438_5065.jpg


◈김천 상무 (리그 1위 / 무패승승무)
 
이전 라운드 전남 전서 2-2 무승부를 따냈다. 후반 막바지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피하지 못했지만 오히려 공세를 지속하며 극장 동점골을 따냈다. 시즌 후반기로 넘어가면서 어떻게든 승점을 따내는 빈도가 잦다. 리그 7경기 4승 3무로 흐름이 좋다. 승점 3점에 가깝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최전방 공격수 박동진(FW, 최근 5경기 3골 1도움)이 경고 누적으로, 허용준(LW, 최근 5경기 2골 2도움)가 퇴장 징계로, 조규성(FW, 최근 5경기 2골 1도움)이 대표팀 차출로 결장한다. 하지만 공격진 뎁스가 상당하기에 활용할만한 대체 자원이 많다. 오현규(FW)과 선발과 교체를 가리지 않고 제 몫을 다하고, 지언학(CM)을 제로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 2선 라인과 측면 조합의 화력마저 꾸준하기에 파괴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1~2득점 생산은 무리한 과제가 아니다.허나 수비 공백이 더 크다. 구성윤(GK)과 박지수(CB), 정승현(CB)이 대표팀에 차출돼 이번 라운드 결장한다. 김태완 감독도 이에 불안을 느낀다. 특히 세 선수는 제 위치서 중심축을 잡는 선수들이라 후방 조직력이 자칫하면 완전히 무너질 수도 있는 위기다. 실점 확률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서울 이랜드 (리그 9위 / 패패패무무)
 
이전 라운드 경남 전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앞선 전남 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점을 따냈다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리그 6경기 연속 무승으로 여전히 부진이 이어진다. 승리 확률이 그다지 높지 않다.수비 불안이 크다. 시즌 초반 단단한 후방 라인을 형성하며 끈적한 경기 운영을 가져갔으나 이전 무승 기간, 도합 10실점을 내줄 정도로 저항이 전혀 되지 않는다.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후반 중•후반 실점을 대거 내준다. 여기에 이인재(CB)까지 부상이 길어지며 선택의 폭을 제한한다. 비슷한 문제를 노출하며 멀티 실점 이상을 내줄 위기다.허나 공격 저항은 기대해볼만하다. 이적 시장서 팀에 합류한 김인성(LW, 최근 5경기 3골)이 레안드로(LW, 최근 5경기 1도움)에게 몰린 수비를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최악의 경기력을 이어가던 베네가스(FW, 최근 5경기 4골) 또한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는 등 공격 선순환이 일어난다. 1득점 생산까진 무리가 아니다.
 
◈코멘트
 
홈 이점을 갖춘 김천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1위 징크스를 끊고 꾸준한 승점 관리에 성공하고 있다는 점이 반갑다. 공•수 안정적인 전력을 갖추고 있고, 이것이 경기력으로 나타나는데 어려움이 없다. 이전 경기서 승점 확보에 성공한 서울이 난전을 꾀하지만 수비 붕괴가 서서히 일어나는 중이다. 득점 성과 이상의 이변을 일으키기엔 힘이 부친다. 김천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김천 승
[[핸디]] : -1.0 무승부
[[U/O]] : 2.5 오버 ▲

◈김천 상무 (리그 1위 / 무패승승무) 이전 라운드 전남 전서 2-2 무승부를 따냈다. 후반 막바지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피하지 못했지만 오히려 공세를 지속하며 극장 동점골을 따냈다. 시즌 후반기로 넘어가면서 어떻게든 승점을 따내는 빈도가 잦다. 리그 7경기 4승 3무로 흐름이 좋다. 승점 3점에 가깝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최전방 공격수 박동진(FW, 최근 5경기 3골 1도움)이 경고 누적으로, 허용준(LW, 최근 5경기 2골 2도움)가 퇴장 징계로, 조규성(FW, 최근 5경기 2골 1도움)이 대표팀 차출로 결장한다. 하지만 공격진 뎁스가 상당하기에 활용할만한 대체 자원이 많다. 오현규(FW)과 선발과 교체를 가리지 않고 제 몫을 다하고, 지언학(CM)을 제로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 2선 라인과 측면 조합의 화력마저 꾸준하기에 파괴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1~2득점 생산은 무리한 과제가 아니다.허나 수비 공백이 더 크다. 구성윤(GK)과 박지수(CB), 정승현(CB)이 대표팀에 차출돼 이번 라운드 결장한다. 김태완 감독도 이에 불안을 느낀다. 특히 세 선수는 제 위치서 중심축을 잡는 선수들이라 후방 조직력이 자칫하면 완전히 무너질 수도 있는 위기다. 실점 확률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서울 이랜드 (리그 9위 / 패패패무무) 이전 라운드 경남 전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앞선 전남 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점을 따냈다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리그 6경기 연속 무승으로 여전히 부진이 이어진다. 승리 확률이 그다지 높지 않다.수비 불안이 크다. 시즌 초반 단단한 후방 라인을 형성하며 끈적한 경기 운영을 가져갔으나 이전 무승 기간, 도합 10실점을 내줄 정도로 저항이 전혀 되지 않는다.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후반 중•후반 실점을 대거 내준다. 여기에 이인재(CB)까지 부상이 길어지며 선택의 폭을 제한한다. 비슷한 문제를 노출하며 멀티 실점 이상을 내줄 위기다.허나 공격 저항은 기대해볼만하다. 이적 시장서 팀에 합류한 김인성(LW, 최근 5경기 3골)이 레안드로(LW, 최근 5경기 1도움)에게 몰린 수비를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최악의 경기력을 이어가던 베네가스(FW, 최근 5경기 4골) 또한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는 등 공격 선순환이 일어난다. 1득점 생산까진 무리가 아니다. ◈코멘트 홈 이점을 갖춘 김천이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1위 징크스를 끊고 꾸준한 승점 관리에 성공하고 있다는 점이 반갑다. 공•수 안정적인 전력을 갖추고 있고, 이것이 경기력으로 나타나는데 어려움이 없다. 이전 경기서 승점 확보에 성공한 서울이 난전을 꾀하지만 수비 붕괴가 서서히 일어나는 중이다. 득점 성과 이상의 이변을 일으키기엔 힘이 부친다. 김천 승, 오버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김천 승[[핸디]] : -1.0 무승부[[U/O]] : 2.5 오버 ▲


스포츠분석 정보 - 통투벳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