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야구] 지는 법을 모르는 NC, 20경기 최고승률???비결은?

[국내야구] 지는 법을 모르는 NC, 20경기 최고승률???비결은?

국내야구 0 405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2020시즌 시작이 좋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개막이 한달여간 연기되고 관중 없이 경기가 열리고 있어 최적의 상황은 아니지만 NV는 28일까지 17승 3패를 기록하며 선두를 굳게 지키고 있다.

NC의 개막 후 20경기 승률은 0.850으로 이 부문 한국 프로야구 역대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NC는 올해 박민우·이명기로 구성된 테이블 세터에 나성범-양의지-박석민-에런 알테어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으로 짜임새 있는 타선을 구축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나성범이 자연스럽게 정상 궤도를 타고 있고, 이적 후 부상이나 부진으로 다소 주춤했던 박석민도 올해는 초반부터 좋은 흐름을 타는 모습이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