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축구] '조규성 쐐기포-퇴장' 전북, 대구 2-0 꺾고 3연승 질주 [오!쎈 현장]

[국내축구] '조규성 쐐기포-퇴장' 전북, 대구 2-0 꺾고 3연승 질주 [오!쎈 현장]

국내축구 0 418


‘기대주‘ 조규성이 쐐기포를 터트린 전북이 대구를 꺾고 3연승에 성공했다.

전북 현대는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0 3라운드 대구FC와 경기서 무릴로-조규성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3연승에 성공하며 선두 경쟁을 이어갔다. 반면 대구는 이날 패배로 첫 승 도전에 실패했다.

전북은 조규성을 앞세운 4-1-4-1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무릴로와 한교원이 측면에 배치됐고 쿠니모토와 이승기가 2선에서 공격에 힘을 보탰다. 손준호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했고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최보경-홍정호-이용으로 구성됐다. 골키퍼는 송범근.

대구는 3-4-3 전술로 전북에 맞섰다. 김대원-에드가-고재현이 전방 스리톱으로 출전했고 류재문과 김선민이 중원에 배치됐다. 황순민과 정승원이 측면에 자리했고 스리백 수비진은 김동진-정태욱-홍정운이 배치됐다. 골키퍼는 최영은.

공격의 핵심인 세징야가 빠진 대구를 상대로 전북은 경기 초반부터 강력하게 몰아쳤다. 수비진도 전진하며 전체적으로 공격적인 축구를 펼치기 위해 노력했다. 후방에서 빌드업을 통해 문전으로 볼을 연결하기 위한 전북을 상대로 대구는 철저한 수비를 통해 실점을 내주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선보였다.

전반 25분 전북은 상대 파울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무릴로가 직접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북은 패스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대구의 거친 수비를 뚫기 위해 전북은 순식간에 공격 방향을 바꾸면서 반전 기회를 노렸다.

전북은 전반 35분 오른쪽에서 이용이 올린 크로스를 조규성이 헤더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대구 골키퍼 최영은의 선방에 막혔다.

대구는 후반 시작과 함께 데얀과 츠바사를 투입했다. 전반서 실점없이 잘 버틴 대구는 후반서 공격을 펼치겠다는 의지였다.

대구의 의지와는 다르게 전북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대구가 선수 교체로 어수선한 순간 무릴로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무릴로는 대구 문전서 날카로운 돌파에 이은 왼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이 후반 1분 1-0으로 앞섰다.

대구도 공격을 펼쳤다. 데얀을 중심으로 전북진영으로 이동했다. 하지만 좀처럼 슈팅을 시도하지 못한 채 어려움이 많았다.

반면 전북은 전반 24분 추가골을 기록했다.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쿠니모토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대구 골키퍼 최영은이 쿠니모토의 슈팅을 쳐냈지만 조규성이 달려들며 득점, 전북은 후반 24분 2-0으로 달아났다. 전북은 김보경과 벨트비크를 교체 투입하며 공격을 이어갔다. 또 전북은 이승기 대신 후반 39분 이수빈을 투입, 중원을 강화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