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야구] '타고투저 회????' 우린 물방망이에 속 터진다

[국내야구] '타고투저 회????' 우린 물방망이에 속 터진다

국내야구 0 478


올해 프로야구는 초반부터 불이 나고 있다. 방망이와 마운드 모두 불이 붙었다. 그만큼 화끈한 타격이 KBO 리그를 지배한다.

지난 5일 개막해 첫 주를 보낸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는 타고투저 현상이 두드러진다. 물론 극히 시즌 초반이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심상치 않다.

올해 리그 전체 평균자책점(ERA)은 5.11로 지난해 4.11보다 1점 가량 높다. 리그 전체 타율은 2할7푼2리로 지난해 2할6푼7리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경기당 홈런은 2.26개로 지난해 1.41보다 역시 1개 정도 많아졌다.

완전히 타자들이 공인구에 적응한 모습이다. 지난해는 공인구 반발 계수 조정으로 리그 홈런이 2018년보다 40% 가량 줄었지만 올해 반등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추세에도 물방망이에 신음하는 팀들도 있다. SK와 삼성, 한화 등이다. 이들 팀은 개막 첫 주 터지지 않는 타선 때문에 속이 터졌다.

SK는 지난주 1승 4패에 그쳤는데 팀 타율이 2할4푼7리로 9위였다. 특히 득점이 17개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였는데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도 SK의 공격력을 꼬집었다.

한때 홈런 군단으로 불렸지만 지난주 4개의 아치만 그려 역시 10위였다. 그나마 한동민이 3개를 날려 이 부문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나머지 타자들이 고작 홈런 1개를 날린 셈인데 홈런왕을 두 번 차지한 최정이 1개를 기록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