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47세’ 매니 라미레스 “다시 뛰고파”…대??리그에 구애


[해외야구] ‘47세’ 매니 라미레스 “다시 뛰고파”…대??리그에 구애

해외야구 0 538


매니 라미레스(47)가 50세를 바라보는 나이에 현역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

미국 NBC 스포츠는 30일 라미레스가 대만프로야구리그에서 다시 뛰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고 전했다.

라미레스는 메이저리그의 슈퍼스타 출신이다. 특히 보스턴에서는 데이비드 오티스와 함께 타선의 핵을 이루며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레전드이기도 하다. 통산 2302경기를 뛰며 타율 0.312 555홈런 1831타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금지약물 복용이 적발되면서 불명예 속에 2011년 은퇴했다.

이후 2013년 대만리그에 진출했다. EDA 라이노스에 입단했고 그해 49경기에서 타율 0.352 8홈런 43타점을 기록했으나 시즌 도중 가족에게 돌아가겠다며 계약을 해지했다. 그 뒤 사실상 그라운드를 떠났던 라미레스가 7년 만에 다시 대만 리그를 통해 현역 복귀를 희망한 것이다.

라미레스는 “다시 한번 타석에 설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코치 겸 선수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팀과 리그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