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다저스의 목소리' 스컬리, 넘어져 병원 입원


[해외야구] '다저스의 목소리' 스컬리, 넘어져 병원 입원

해외야구 0 487


‘다저스의 목소리‘로 불리는 전설의 야구 캐스터 빈 스컬리(92세)가 집안에서 넘어져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 구단은 스컬리가 병원에 입원 중이지만 크게 다친 것은 아니고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92세의 고령인 스컬리는 구단 트위터를 통해 "다시는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하지 않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스컬리는 다저스가 뉴욕 브루클린 연고 시절이었던 1950년부터 2016년까지 무려 67년 동안 전담 중계를 했습니다.

미국 프로스포츠 사상 특정 구단 중계를 최장기간 이어간 스컬리는 1982년 야구 명예의 전당에 올랐고, 2016년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최고 권위의 시민상인 ‘자유의 메달‘을 받았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