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생활을 하면서 제일 짜릿하다는 순간.jpg

교수 생활을 하면서 제일 짜릿하다는 순간.jpg

운수대통 0 203

15909093007167.jpg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일 중 한가지:

 

박사과정 학생이 학위 논문 변론을 마치고 방밖에서 기다리는 동안 논문 심사 위원회는 그에 대해 토론을 합니다. 

 

그리고 토론을 마치고 그 학생을 다시 불러들이기 위해 문을 열고 이렇게 말하는 순간이 제일 짜릿하지요.

 

"박사님"

 

지금까지는 17번 있었네요.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