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 이미 초과…” 코로나 상황에 신경 곤두서는 이유

“기준 이미 초과…” 코로나 상황에 신경 곤두서는 이유

김실장 0 37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 집단발병 사례 계속 나와

 

-생활 속 거리 두기 방역체계 기준선 50명 넘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명대로 나왔다. 생활 속 거리 두기 방역체계 기준선인 50명을 계속 넘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집단발병 사례가 계속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7명 늘어 누적 1만 1776명이라고 발표했다.

 

988422195_OGKavNMx_c2ce70fb9ae4760b5265bfefb331caf19bbb81c0.webp

이하 뉴스1

 

이태원 클럽,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수도권 교회 소모임 집단감염의 여파가 지속하는 가운데 새로운 집단발병지인 서울 관악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양천 지역 탁구장에서 확진자가 속출했기 때문이다. 리치웨이 감염자의 경우 대부분 고위험군인 고령층이어서 피해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감염 경로를 따지면 지역 발생이 53명, 해외유입이 4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55명은 국내에서, 나머지 2명은 검역 단계에서 각각 확인됐다.

 

988422195_wSXo1jMg_73deb17c01f843b08cf494a0f9d1aca43c66f6eb.webp

 

국내 발생 53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27명, 경기 19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에서만 52명이 새로 확진됐다. 나머지 1명은 대구에서 나왔다.

 

울산과 충북에서 발생한 각 1명은 입국후 자가격리(울산과 충북 각 1명) 과정에서 확인돼 해외유입 사례로 분류됐다. 한편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총 273명을 유지했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39769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