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시키는 게 당연한 거라고…” 과거 경험담 털어놔 주목받은 연예인

“왕따시키는 게 당연한 거라고…” 과거 경험담 털어놔 주목받은 연예인

놀러와 0 187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장문의 글

 

-인종차별에 대한 소신 발언

 

그룹 god 리더 박준형 씨가 과거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인종차별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5일 오전 박준형 씨는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어렸을 적 자신의 사진을 몇 장 공개했다. 그는 학창 시절 자신이 겪었던 인종차별을 떠올리며 인종차별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써 내려갔다.

 

988422195_lakwP5Qo_7a73f785486a587262be4e35e96556c9484e8221.webp

이하 박준형 씨 인스타그램

 

박준형 씨는 "어렸을 땐 사실 난 인종차별이 뭔지도 몰랐다. 그냥 난 다른 사람들과 다르니깐 나 같은 사람들은 당연히 다른 사람들이 다르게 취급 하는거라고, 왕따 시키는 거라고, 때리는 거라고, 구박하는 거라고, 내가 다르게 생겼으니까 당연한 거라고, 나의 잘못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난 나만의 세계를 만들었었다. 그 와중에 오기로 더 강해졌다. 근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들이 나한테 했던 태도들이 너무나도 안 좋은 거라는 걸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988422195_ovqJQEue_fd0848225a871e9e4bcb39db239182df8ecb49bc.webp

 

이어 "그건 인간차별이었다는 거. 난 아무 잘못도 없었다는거. 오직 나의 피부색과 나의 외모가 달랐다는 이유 하나. 그 사람들이 못 배웠다는 거"라고 덧붙였다.

 

박준형 씨는 "자기 자신의 부족함을 다른 사람한테 풀었다는 거, 그 사람들의 정신병이였다는 거..."라며 "근데 아직 이 시기에, 이 세계엔 그 인종차별이라는 병이 존재한다는 거, 마음과 머리를 조금 더 열어야 된다는 거"라고 비판했다.

 

그는 "다른 사람을 봤을 때 항상 그 사람의 자리에 대신 나, 아니면 나의 가족, 아니면 나의 친구를 보는 시선으로 대해야 한다는 걸 배워야 된다"며 "진심 난 나의 가족, 나의 진짜 좋은 친구들, 음악, 그림 그리기, 서핑, 스케이트보딩, 그리고 하느님 아니었으면 이 자리에 없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988422195_WxDbG8O3_5b8d35b66589699a7364c03756954a5328b6f0e9.webp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39263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