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세 의붓아들은 7시간 넘게 가방에 갇혀 있었다”...계모는 3시간 외출까지

“9세 의붓아들은 7시간 넘게 가방에 갇혀 있었다”...계모는 3시간 외출까지

조조 0 141

-첫번째 가방에서 용변을 보자 다른 가방으로 옮겨 가둬

 

-3일 오후 늦게 계모 구속 여부 결정

 

988422195_hLyzumWw_1b07a75b625c502af9decb826f32040d02932612.webp

9세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7시간이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계모가 3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향하고 있다. / 뉴스1

 

9세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계모가 아이를 가둔채 3시간 동안 외출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충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쯤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에서 의식을 잃은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A군은 무려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갇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계모 B씨(43)는 A군을 애초 가로50㎝, 세로 70㎝ 정도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가 다시 가로 44㎝·세로 60㎝ 크기의 가방에 가뒀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것은 두번째 가방"이라며 "첫 번째 가방에서 용변을 보자 다른 가방에 들어가라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엘레베이터 CCTV 분석 결과, B씨는 A군을 가방에 가둔 채 3시간 가량 외출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A군은 3일째인 이날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2일)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3일 오후 대전지법 천안지원에서 열리며, 오후 늦게 구속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38597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