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 좀...” 9만 팔로워 보유한 틱톡커 동물 학대 논란

“신고 좀...” 9만 팔로워 보유한 틱톡커 동물 학대 논란

이보게 0 56

-살아있는 게에게 둘러싸여 겁에 질린 개

 

-“갑수목장이랑 다를 게 뭐냐고요 이게”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서 '8만 명의 팔로워를 가지고 있는 충격적인 틱톡 계정'이라는 글이 화제가 되었다.

 

해당 글에는 작고 어린 강아지들을 학대하는 듯한 충격적인 움짤들이 가득했다.

 

988422195_rN40iZgm_22c29922a849f062096a796118b47c8367906756.webp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한 움짤에서는 살아있는 게들 사이에 강아지를 두고 몸에 줄을 묶어 겁에 질린 강아지가 못 도망가게 했다.

 

988422195_I5hEBbZq_4a1c4559a038f64e9345c770309905aa73decea5.gif

 

어떤 움짤에선 높은 위치에서 포메리안을 일부러 유도해 떨어지게 했다. 이는 슬개골이 약한 포메리안에겐 치명적인 학대이다.

 

988422195_tkD7wTUC_52e94ecfdbd3e0d6bf09c46bee66c7f3f7510c54.gif

 

988422195_zZ8eGYf7_c5868395047c3441702ee937c067cd6d5a13f7e5.gif

 

이 외에 인형 뽑기 기계에 강아지들을 두고 뽑고, 흔들리는 배에 강아지들을 옴짝달싹 못하게 하는 등 지속적으로 학대 행위가 의심되는 영상들을 업로드 해온 것으로 확인된다.

 

해당 글을 쓴 누리꾼은 중국 채널로 추측되는 해당 계정을 신고하는 법과 함께 "공론화가 되어 중국에서도 강아지를 동물단체에서 뺏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똑같이 당해봐야지 역겹다", "신고했다", "강아지들 너무 불쌍하다" 등 강아지들을 불쌍히 여겼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37574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