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썰로 조회 수 264만 찍은 유튜버, 실제 군대서 전화 왔다 (영상)

군대 썰로 조회 수 264만 찍은 유튜버, 실제 군대서 전화 왔다 (영상)

김사장 0 149

-성교육처럼 '군대 교육' 맡기자는 반응 터져
-유튜버 오킹, 영상 때문에 군 간부 전화 받아
 

구독자 76만 유튜버가 영상 때문에 갑작스런 연락을 받았다.


이하 오킹 인스타그램

지난 22일 유튜버 오킹(오병민·26)이 '군대 썰 때문에 메일이 왔습니다... 일단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영상을 올렸다. 해시태그에는 '군대, 간부, 주적'을 달았다.

오킹은 '군대 썰'을 잘 풀기로 유명하다. 포병 출신인 그는 군 시절 에피소드를 맛깔나게 설명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조회 수 264만 회를 넘긴 영상도 있다. 성교육 하듯 남학교에 오킹을 보내 군대가 어떤 곳인지 교육하자는 말도 나온다.


이하 유튜브, '오킹TV'

최근 한 육군 대위 출신 학원 강사가 오킹에게 메일을 보냈다. 그는 "영상에서 대한민국의 주적은 간부라는 말을 했더라. 너무 불편하다. 주적은 북한이다. 말을 조심해달라"라고 전했다.


이하 유튜브, '오킹TV'

오킹은 "주적 얘기는 윤여진 말을 그대로 한 것"이라며 "진지하게 말한 게 아니다. 부조리 관련해서도 간부들이 받는 부조리가 훨씬 심하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현역 육군 대위도 오킹에게 연락을 해왔다. 목적은 다르다. 그는 "대대장님이 아시면 안되는데 부대원 70명과 오킹 영상을 같이 봤다. 너무 재밌어서"라고 했다. 


유튜브, '오킹TV'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