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만 원…” 인성 갑이라는 유재석, 충격 사태에 결국 직접 나섰다

“5000만 원…” 인성 갑이라는 유재석, 충격 사태에 결국 직접 나섰다

타짜 0 255

-좋은 뜻으로 자기 돈 내놓았던 유재석

-유재석, 위안부 피해 할머니 관련 일에 안타까워해

방송인 유재석(47) 씨가 '나눔의 집' 사태에 입을 열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지난 19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일어난 일들을 다뤘다. 나눔의 집 직원들이 직접 제보해왔다.

제보자들은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간식, 생필품 비용과 병원비 등을 직접 조달했다고 전했다. 할머니들에게 지원해드릴 돈을 후원금에서 사용하지 말라는 압박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하 MBC 'PD수첩'

유재석 씨를 비롯해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40) 씨, 배우 김성령(53) 씨 등 연예인들이 낸 후원금이 어디에 쓰였는지도 투명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유 씨가 위안부 인권센터 건립을 위해 낸 돈은 생활관 건립에 사용됐다. 

심지어 생활관 증축 관련 서류조차 허위로 작성됐다는 폭로도 나왔다. 제보자는 "공개된 서류에는 유재석 씨와 김동완 씨에게 지정기탁서를 받았다고 적혀 있다. 하지만 우리가 시청에 낸 지정기탁서에는 그런 내용이 없다"라고 말했다.

유 씨 소속사 측은 PD수첩에 "이에 관해 유재석 씨와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문제가 된 서류에) 아무것도 써준 게 없다. 어제 다시 확인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유재석 씨가 이 일에 대해 가슴 아파하며 안타깝게 여기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곰TV, MBC 'PD수첩'
 출처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33888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