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확진자 다녀간 부천... '베트남' 출신 경찰관이 확산 막았다

이태원 확진자 다녀간 부천... '베트남' 출신 경찰관이 확산 막았다

방실이 0 247

베트남 출신 귀화 경찰관 정체

'메리트나이트' 감염 경로 밝혀내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확산 경로로 떠오른 부천 '메리트나이트'에 대해 비교적 빠른 역학조사를 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베트남 출신 귀화 경찰관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확인됐다.


베트남 출신 귀화 경찰관 이보은 경장 [이보은 경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8일 방역당국과 경기 광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태원 퀸클럽을 다녀왔던 베트남인 A(32) 씨는 코로나 관련 증상을 보여 지난 15일 지인이 사는 부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는 신원을 묻지 않는다는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A씨는 검사 당시 자신의 휴대전화 연락처를 제외하곤 이름과 주소 등 개인정보를 일절 남기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다음날인 지난 16일 양성판정을 받은 A씨 휴대전화로 문자 메시지를 남기고 연락을 시도했으나 A씨는 신분이 드러날 것을 우려한 듯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불법 체류자였던 A씨가 강제출국이 두려워 아예 휴대전화를 꺼놓은 것.

휴대전화 위치 정보를 조회해 경기도 광주시에 거주 중이라는 사실은 확인했으나 A씨가 연락을 받지 않는 한 그의 거주지도, 직장도, 동선도 알 방법이 없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추가 확신이 우려되는 상황. 결국 방역당국의 신고를 받은 경찰도 A씨 동선 추적에 투입됐다.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다녀간 부천 나이트클럽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부천 한 나이트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18일 경기도 부천시 해당 나이트클럽 입구에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안내글이 부착돼 있다. 2020.5.18 [email protected]

그런데 마침 사건을 배정받은 경기 광주경찰서에는 국내에 단 8명뿐인 베트남 출신 귀화 경찰관 이보은(34) 경장이 있었다.

이 경장은 불법체류자라는 A씨의 신분을 고려해 안심시키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 모국어인 베트남어로 "베트남 사람인 경찰관이다. 급한 일이 있어서 그러니 전화를 받아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뒤 계속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이후 코로나 검사로 인해 불법 체류로 인한 처벌을 받거나 강제 출국을 당할 일이 없으니 안심해도 된다는 말을 계속 전했다.

설득 문자와 부재중 전화가 번갈아 수십통 쌓인 뒤에야 A씨는 비로소 전화를 받았다.

A씨는 한국말이 서툴러 당국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불법체류자 단속을 유예한 사실을 몰랐고, 강제 출국이 두려워 집 안에 숨어있던 상황이었다.

가까스로 A씨의 이름과 송정동 자택 주소를 알게 된 이 경장은 곧바로 방역당국에 이 사실을 알려 A씨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게끔 조치했다.

이후 역학조사를 시작한 방역당국은 A씨 주변 접촉자들을 검사해 직장 동료 B(43) 씨의 확진 사실을 밝혀냈다. 또 지난 10일 자정을 전후로 부천 소재 '메리트나이트'를 다녀온 사실도 확인했다.

A씨가 강제 출국을 우려해 확진 판정을 받고도 수면 아래로 숨어버렸다면 주변 동료 확진자는 물론 '메리트나이트'가 감염 경로가 될 수 있었다는 사실조차 영원히 묻혀 버릴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이 경장은 "A씨는 언어도 서툴고 신분상의 어려움도 있어서 확진 판정을 받고 그야말로 '멘붕' 상태에 빠져 있었던 상황"이라며 "최대한 친근감을 느끼도록 안심을 시키려 노력한 게 통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이 되기 전 다문화 가족 센터에서 일했던 그는 "외국인들이 한국에서 사건에 휘말리거나 남편에 의한 폭력 피해를 보는 경우를 많이 보며 도울 수 있는 방안이 없을까 고민했는데 경찰이 되고 이런 식으로 도움을 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역당국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9일 오후 11시 48분부터 10일 0시 34분 사이 부천 '메리트나이트'를 방문한 사람에 대해 자발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브리핑 하는 정은경 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클럽 방문 확진자 중 1명이 감염력이 있는 시기에 경기도 부천 지역의 유흥시설을 방문한 것이 역학조사 중에 확인됐다"고 "방문자들은 관할 보건소나 1339에 문의하여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