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었나?” 유튜브 사회 실험 중에 경찰이 출동했다

“선을 넘었나?” 유튜브 사회 실험 중에 경찰이 출동했다

천천히 0 158

-온라인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해당 유튜브 채널 “경찰에게 촬영 협조 구했다”


한 유튜브 채널이 수위 높은 몰카를 촬영, 누리꾼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18일 클리앙, 루리웹, 웃긴대학 등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요즘 유튜브 몰카 수준'이라는 게시물이 확산 중이다.


988422195_egEKmpwc_90661b4681574bd2cbfeb299ddfaecba74448d89.webp

이하 유튜브


988422195_c4fNYvMX_d24d99473786f0a47325758da6c9fdbaed0602b6.webp


988422195_VKarFSW1_d07e147e19a25cf9e6e460f021490fdff6df8426.webp


988422195_KnPUQzDS_27d76c7e820f7ffaaca7d3db0ac89dea47f4e134.webp


988422195_MZCHhW6K_c844cc2de8cb3a66ee6ab1ccf574140bd563aead.webp


988422195_rqzpv28c_fa2e0314a68eb24c6afc319efd70a891868330f5.webp

게시물을 모 유튜브 채널이 지난해 10월 공개한 영상 "지하철 노숙자의 돈을 뺏는다면"을 보여준다.


영상은 노숙자 역을 맡은 연기자가 지하철 역사 내에서 구걸을 하면서 시작한다. 곧 남녀 연기자가 추가로 등장, 노숙자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이들은 비속어를 사용하며 노숙자를 조롱하고 돈을 빼앗았다. 


지나가던 시민들은 눈살을 찌푸렸다. 일부는 다가와서 남녀 연기자를 제지했다. 남녀는 "신경 쓸 거 아니잖나", "가던 길 가세요"라며 시민들을 자극했다. 결국 시민들이 모여들었고 경찰도 출동했다. 


그제서야 연기자와 스태프들은 "몰래카메라를 찍는 중이었다"고 해명했다. 


누리꾼들은 분노했다. "이러다 사람죽이는 몰카도 할듯(이토렌트)", "유튜브에서 수익철회하면 저짓 안한다. 돈 때문에 하는거다(클리앙)", "(몰카라도) 억지인데 민폐인데(루리웹)", "이걸 또 편집해서 올리다니(에펨코리아)" 등 댓글이 올라왔다.


988422195_bUWMRJ0e_f34eeffed03e83eefd333fbb27739e6843c4d305.webp

논란이 일자 해당 유튜브 채널은 "경찰 협조하에 촬영 허락받았으며 경찰이 공익 차원에서 영상에 나오길 원했다"며 "사전에 주변 파출소에 고지를 했던 사안이다. 저 경찰들은 고지 사항을 전달 못 받고 출동한 분들이며 (출동한 경찰과) 오해가 풀렸으니 (여러분도) 오해 자제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33109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