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구치소 확진 직원과 접촉한 100여 명 추가 확인…접견 중지

서울구치소 확진 직원과 접촉한 100여 명 추가 확인…접견 중지

봄날 0 163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구치소 확진 직원과 접촉한 100여 명 추가 확인…접견 중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구치소에서 이 확진 직원과 접촉한 인원 100여 명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16일 법무부에 따르면 서울구치소는 전날 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를 거쳐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직원 A씨와 밀접접촉한 인원이 총 394명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당초 법무부는 직원과 수용자를 포함해 277명을 접촉자로 분류하고 격리 조치했으나 117명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구치소 측은 먼저 격리된 직원 50여명에 대해 자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구치소에서 A씨와 접촉한 사람 중 수용자 301명, 직원 43명은 이날 검체 검사를 대부분 마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24)도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최초 감염자인 A씨는 지난 주말 지방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에 다녀왔는데, 당시 동행했던 친구가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14일 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의 친구는 결혼식 참석 전에 서울 도봉구 창동의 한 코인 노래방을 방문했고, 그곳에서 도봉구 10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구치소는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반 및 공무상 접견을 일시 중지했습니다. 


또 대한변호사협회와 협의해 변호인 접견도 잠정 중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791630&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