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발 확진자 다녀간 교회 접촉자 780명, '충격적' 검사 결과 나왔다

이태원발 확진자 다녀간 교회 접촉자 780명, '충격적' 검사 결과 나왔다

야차 0 201

-이태원 클럽 다녀온 학원 강사에게서 2차 감염


-학생들 다녀간 교회 두 곳 신도만 780여 명


988422195_oUCLFJ6q_9d79b37603a98dbd6e403b59a2f4895675a7da56.webp

이하 뉴스1


이태원 클럽 방문 후 확진 판정받은 인천의 한 20대 학원 강사에게 감염된 학생들이 교회 2곳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들이 접촉한 780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시는 지난 13일부터 확진자가 다녀간 두 교회 신도 78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시행했다. 이틀 뒤인 지난 15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0일 인천 미추홀구의 고교생 A(16)가 인천 팔복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이 교회엔 신도 480여 명이 있었다. 같은 날 A와 같은 학원에 다니는 고교생 B(16)도 인천 동구 온사랑장로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B는 지난 8~9일에도 교회를 찾았다. 이 교회에는 신도 300여 명이 있었다. 


988422195_ntZA2ShX_33782327a24b179afe6503741b618166306c6948.webp

 

A와 B는 교회를 다녀간 날 사흘 뒤인 지난 13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이 다니는 학원의 강사(25)는 지난 2일 새벽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후 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두 학생이 교회에 다녀간 것이 알려지자 "교회에서 이미 3차 집단감염이 벌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확진자가 다녀간 교회의 780여 명의 신도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비결로는 방역 기본 원칙을 철저하게 지킨 것이 꼽혔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지난 15일 "두 교회가 신도들에게 마스크와 장갑을 의무적으로 착용하게 했고 지정좌석제를 시행했다"며 "이렇게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잘 실천하면 집단감염, 2·3차 감염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988422195_PSFTjn0p_336dfb7602f721048e1a374620c38b16b97bf51f.webp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32940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