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성행위 결과물에 왜 남이..” 서울대 대숲에 올라온 임산부 배려석 글

“본인 성행위 결과물에 왜 남이..” 서울대 대숲에 올라온 임산부 배려석 글

스피드 0 166

-서울대학교 대나무숲에 익명으로 올라온 글


-“성행위의 결과물 때문에 왜 남이 피해를 봐야 되는지 모르겠다”



지난 1월 페이스북 계정 '서울대학교 대나무숲'에 익명으로 올라온 사연이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 됐다.


작성자는 "주말이라 지하철에 자리도 많이 비었고, 구석이 좋아서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서 갔다"며 "내릴 때 즈음 누군가가 툭툭 치더니 대뜸 반말로 '여자도 아닌데 앉아 있냐. 한글 못 읽냐'는 말을 하며 시비를 걸었다"라며 불쾌했던 경험을 전했다.


이어 "왜 본인이 한 성행위의 결과물 때문에 타인이 피해를 보거나 배려를 요구당해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공공장소에서 들리는 아이 울음소리도 똑같다. 세상 모두가 배려해줄 거란 생각을 가지고 공공장소에 끌고 나오는 것부터가 이기주의적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988422195_ERNHPOq7_4548770513ccbc2358f45bb5278a8e544f9fab3e.jpg

지하철 임신부 배려석 / 이하 뉴스1


"임산부 배려석은 대중교통을 이용하지도 않는 사람들이 선민의식에 취해 만든 시스템이며, 피해를 보는 건 힘든 출퇴근길에도 눈치 보며 자리에 앉지도 못하는 평범한 사람들"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배려는 결정하는 사람의 몫이지 타인이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영역이 아닌데, 배려를 권리로 읽고, 배려석을 지정석으로 읽는 XXXX들이 많다"라며 비판적인 어조로 글을 끝맺었다.


해당 글의 댓글은 1,500개가 넘게 달렸다. 다수 네티즌은 "이렇게까지 이기적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니 정말 충격적이다", "글쓴이가 국립대에 진학할 때까지 받은 사회적 배려와 투자는 생각하지 않냐" 등 작성자에 대한 비판을 보였다.


한편 "배려가 강요되는 사회"라는 말에 동감하며 "출퇴근 시간에 사람이 미어터졌는데 그럼 임산부 배려석을 비워둬야 하냐"고 동감하는 반응도 있었다.


988422195_6etMvfda_1abb5adf98ca736f07aab3c29ae3ae85857fe3e3.jpg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