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악플에 "난 아무렇지 않아"→"다음엔 아이디 공개할 것" 일침

전소미, 악플에 "난 아무렇지 않아"→"다음엔 아이디 공개할 것" 일침

금강 0 248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전소미, 악플에 "난 아무렇지 않아"→"다음엔 아이디 공개할 것" 일침 


가수 전소미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전소미는 23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소미 혼자 뭐하지' 영상에서 ​자신의 졸업사진에 달린 댓글을 직접 읽었습니다. 


"예쁘더라. 졸업 축하한다"는 긍정적인 댓글이 이어졌지만 성희롱성 댓글 등 악성 댓글도 있었습니다. 


이에 전소미는 '쿨'한 대응을 보이며 통쾌함을 안겼습니다. 


한 누리꾼의 "연예인병 제대로 걸렸네"라는 말엔 코웃음을 치며 넘겨버렸고, "아이스케키 하고 싶다"는 성희롱 댓글엔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며 화면에 아이디를 공개했습니다. 


전소미는 또 '똥배'가 나왔다는 댓글에 "미안하지만 똥배가 어디 있냐, 교복 입을 때 셔츠가 살짝 삐져나오면 그게 똥배처럼 보이는데 착각하셨나 보다"라고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댓글 중에는 "튀기(다문화가정을 비하하는 단어)치고 얼굴이 너무 떨어진다"는 인종 차별적인 악플도 있어 충격을 줬습니다. 


하지만 전소미는 "튀기가 언제적 말이냐. 우리 엄마 나이대신가보다. 우리 엄마도 저 낳고 그런 얘기 많이 들었다고 했다. 아무렇지 않다"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소미는 "소미야, 악플은 보지도 말고 신고하기 눌러. 냉정해질 필요가 있어"라는 팬의 댓글을 보고는 "내 팬들이 보고 싶네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988422195_vjs0GzS1_ab0db3b1120b391346b67a47fe28614ce95eca31.jpg 


영상이 공개된 후 전소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상 올라갔다"며 유튜브 채널 링크를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악플러들 고소하게 먹이는 소미의 영상 보고 오기! 다음엔 아이디 공개할 거야 잘해라"라며 다시 한번 경고했습니다. 


(사진=전소미 인스타그램·더블랙레이블 유튜브 영상 캡처) 


(SBS 스브스타)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761917&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