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 약사 유튜버, 순진한 여성 팬 '성 노리개' 취급하고 있었다

훈남 약사 유튜버, 순진한 여성 팬 '성 노리개' 취급하고 있었다

하하하 0 421

-여성들을 위한 생리통 약 소개해주던 유튜버, 문란한 사생활


-유명 약사 유튜버, 사생활 폭로 나와…“성관계 파트너 취급 당해”


988422195_9RCX0Wke_b9638c56b3f23c986b97b7f44ccbe71cb7ee27cf.jpg

이하 유튜브


유명 약사 유튜버에 대한 사생활 폭로가 나왔다. 그 내용은 충격적, 그 자체였다.


24일 네이트판에 '약사 유튜버 OOO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원문)


글쓴이는 "그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는 이유는 나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기 때문"이라며 "그런 사람이 친절한 웃음을 지으며 사람들의 건강을 위하는 약사로 나오고 그를 찬양하는 사람들을 보며 가슴이 갈기갈기 찢기는 심정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내막은 이렇다. 글쓴이는 지난해 7월 A씨에 대한 팬심으로 SNS 메시지를 보냈다. 두 사람은 수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서로 가족 사진을 주고받기도 했다. 그러다 A씨 제안으로 술자리까지 갖게 됐다.


글쓴이는 "이날 A씨가 술에 취한 나를 계속 만지고 옷을 벗기려 했다. 내가 '피임 도구 없이 관계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지만 무시했다"며 "이미 어쩔 수 없는 분위기가 돼 제대로 거부 의사를 밝히지 못한 채 그를 받아줬다"고 전했다.


이후 글쓴이와 A씨의 이상한 관계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연인 사이는 아니었지만 일주일에 1회 이상 성관계를 가졌다. 글쓴이는 "내가 생리 중이거나 피임약 복용으로 부정출혈이 있을 때에도 콘돔 없이 했다"며 "생리대를 차고 있을 때에도 준비 없이 차에서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는 처참했다. 글쓴이는 성병에 걸리고 말았다. 글쓴이는 "처음에 A씨는 몸이 아프다던 나에게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된다고 안심시켰다"며 "그러나 성병 검사 결과는 헤르페스2형과 유레아플라즈마라이티쿰 등에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평생 몸에 남아 있는 바이러스라고 하더라. 면역력이 떨어지면 성기에 수포가 올라오고 평생 약을 먹으며 관리해야 하는 병이었다"며 "그 사람에게 아프다고 연락을 했지만 이상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 시간에 여성건강모임에 참석했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난 그에게 섹스 파트너일 뿐 서로 건강한 방향으로 이끌어주는 연인이 될 수 없었다. 항상 성관계 후 서둘러 떠나는 그를 보면서 내가 마치 오피스텔 성매매녀가 된 기분이었다"며 "그의 여자친구가 되지 못해 슬펐던 게 아니다. 날 사람으로서 존중해주길 바랬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와 제가 정상적인 연인 관계였고 실수로 성병을 얻고 자연스러운 이별을 겪었다면 그 과정 역시 고통이었겠지만 어쩔 수 없던 일이라 생각하며 마음에 묻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마지막까지도 매너 없이 끝낸 사람이 준 상처는 묻어두기가 힘든 것 같다"고 호소했다.


현재 이 약사 유튜버는 채널에 업로드 된 영상을 지운 상태다.


<다음은 글쓴이가 쓴 글 전문>


988422195_RwVJSquM_4a7210808f67303fb4417c514dc13a4494117762.jpg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26767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