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 측 "김유진PD 학폭 의혹 참담…'부럽지' 자진 하차"

이원일 셰프 측 "김유진PD 학폭 의혹 참담…'부럽지' 자진 하차"

불사죠 0 256

기사 대표 이미지:이원일 셰프 측 "김유진PD 학폭 의혹 참담…부럽지 자진 하차" 


김유진 PD가 과거 학교폭력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그와 결혼을 앞둔 이원일 셰프 측이 사과하며 함께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일 셰프의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는 22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원일 셰프의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장 먼저 깊은 상처를 받았을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온라인상에 게재된 내용은 사실 관계 확인 중이나 사안의 사실을 떠나 해당 글을 게재하신 작성자분을 찾아 뵙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출연 중인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프로그램은 자진 하차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김유진PD로부터 폭행을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요즘 스타 셰프 예비부인이라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포털사이트 메인에 자주 뜨는 분"이라고 김유진PD를 지목하며 "2008년 제가 16살 때 저는 이 유명인에게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김유진PD와 8~10명의 무리들에게 주차장, 노래방을 끌려 다니며 폭행을 당했다며, 구체적인 장소를 공개하기도 했다. 


글쓴이는 "TV를 켜도, 컴퓨터를 켜도 그 여자의 얼굴이 보이는 걸로 모자라 '부럽지'라는 타이틀이 달려 보도된다. 애써 잊고 살았고 이제야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앞으로 이 사람을 TV에서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할지 참을 수 없어 글을 올렸다"고 토로했다. 


또 "시간이 흐르고, 성인이 된 후 가해자 중 대부분은 나에게 먼저 다가와 사과했다. 그 중 한 명과는 잘 지내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김유진은 사과 한마디 없었다"며 분노했다.


[사진=MBC 방송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757700&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