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자식이네" 재선 성공 당진 어기구 의원 유권자에 욕설 논란

"X자식이네" 재선 성공 당진 어기구 의원 유권자에 욕설 논란

감자 0 178

기사 대표 이미지:"X자식이네" 재선 성공 당진 어기구 의원 유권자에 욕설 논란 


지난 4·15 총선에서 충남 당진에 출마해 재선에 성공한 더불어민주당 어기구(57) 의원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유권자에게 욕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자신을 유권자라고 밝힌 A 씨는 어제(20일) 한 인터넷 카페에 자신과 어 의원이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관련 내용이 담긴 인터넷 카페 캡처 화면은 당일 오후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와 온라인 메신저 프로그램인 카카오톡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캡처 화면을 보면 A 씨는 어 의원 등에게 보낸 단체 문자메시지에서 "재난지원금 정부와 발맞춰 70프로 가십시오. 한번 주고 끝이 아닙니다. 이후도 생각해 주세요. 정부 도와주라고 국민이 뽑은 겁니다"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어 의원은 "당신이 대통령하시죠"라며 비아냥거리는 투로 답변했고, A 씨는 "국회의원 당선된 어기구 의원님이 일을 하라는 말입니다"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유권자라고 밝힌 A씨 등과 어 의원이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유권자라고 밝힌 A씨 등과 어 의원이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A 씨와 어 의원이 설전을 주고받는 사이 또 다른 유권자인 B 씨가 A 씨를 거들고 나섰습니다. 


B 씨는 "일이나 똑바로 해. 어디서 유권자한테 반말에 협박질이야. 당선됐다고 막 나가네"라고 질타했습니다. 


"당신이 대통령하시죠"란 말을 문제 삼은 것입니다. 


문제의 발언은 어 의원이 B 씨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어 의원은 "X자식이네. 유권자가 유권자다워야지"라고 비판했습니다. 


문자메시지 캡처 화면에 있는 수신인 휴대전화 번호는 어 의원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 의원실 관계자는 "문자를 보낸 사람이 누구인지, 어떤 일로 의원님과 A 씨 등이 설전을 벌이기 시작했는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인터넷 카페 캡처, 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755274&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