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악플 대처, 아이유처럼 하라" 조언하는 이유

김희철 "악플 대처, 아이유처럼 하라" 조언하는 이유

이루 0 175

기사 대표 이미지:김희철 "악플 대처, 아이유처럼 하라" 조언하는 이유 


김희철이 악플 대처는 가수 아이유처럼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에서는 '악플'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악플에 고통을 호소하다가 생을 마감한 故 설리, 구하라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나누던 중, 미국 출신 타일러는 K팝 회사에서 소속 연예인들의 심리 안정을 위한 제도적인 보호가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의 김희철은 "저희 회사는 큰 회사이지 않나. 악플에 대해 정신적인 시스템이 잘 돼 있다. 조심스럽게 선생님 상담을 마련해주거나, 다같이 모이는 자리를 만든다든가, 개인적으로 해주는 게 굉장히 많다"며 회사의 지원을 설명했다. 


하지만 "그런데 이 악플의 가장 큰 문제는 회사, 유능한 선생님, 좋은 친구, 모든 사람이 다 도와줘도, 악플 하나에 모든 게 날아간다"며 악플의 무서운 점을 전했다. 


이어 김희철은 "그래서 할 수 있는 게 악플러 고소밖에 없는데, 고소한다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악플러 고소'의 가장 좋은 예로 후배 가수 아이유를 꼽았다. 


그는 "전 악플을 주제로 이야기를 할 때, 항상 '아이유 씨처럼 대처하면 좋겠다'고 말한다. 아이유 씨는 선처를 아예 안 한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녹화 전 아이유와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김희철은 아이유에게 "(악플 대처에) 내가 제일 멋지다고 생각하는 연예인 아이유 이야기를 해도 불편함이 없겠나"라고 물었고, 아이유는 "오빠 마음껏 하세요"라고 허락한 사실을 설명했다. 


김희철은 악플 대처는 "아이유 씨처럼 선처 없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아이유 씨는 말도 안 되는 루머에 시달렸지만 이겨내고 현명하게 활동하는 친구"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유 씨는 다 고소했다더라. 그런데 가해자를 만나보면, 본인의 불우한 상황과 고소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오히려 피해자인 아이유를 가해자로 둔갑시킨다고 하더라. 아이유 씨가 그걸 보고 너무 황당했다더라"고 전했다.


김희철은 또 "우리가 돈을 벌려고 악플러를 잡는 게 아니다. 그래서 어떤 연예인들은 그 돈(악플러 벌금)을 받아 변호사한테 다 수임료로 드리거나, 사이버수사대에 도움을 주거나 한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사진=JTBC 방송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755493&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