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벤틀리 23세 차주입니다. 제 입장을 싹 다 말씀드립니다” (전문)

“수원 벤틀리 23세 차주입니다. 제 입장을 싹 다 말씀드립니다” (전문)

이슬 0 211

-사건 이후 수원 벤틀리 차주가 올린 게시글


-벤틀리 차주 올해로 만 23세라고 나이 밝혀


'수원 벤틀리 사건' 피해자인 차주가 향후 계획을 밝혔다.


벤틀리 차주라고 밝힌 SNS 이용자는 20일 오후 '수원익명 대신 말해드립니다' 페이지에 입장문을 올렸다. 해당 페이스북 페이지는 '수원 벤틀리 사건'이 처음 알려진 곳이다. 


벤틀리 차주는 "안녕하세요. 인계동 수원 벤틀리 남입니다. 만으로 23살 맞고요"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벤틀리 차주는 "가해자가 차까지 파손시키고 제 멱살까지 잡은 거 합의금도 줄 돈도 없더라고요"라며 "그래서 싹 다 묶어서 형사 접수했습니다. 추후에 소식 있으면 익명 통해서 전달 드릴게요"라고 말했다. 


벤틀리 차주는 20일 시사저널과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그는 "정확한 금액은 견적을 뽑아봐야 알겠지만 개인적으로 대략 4000만 원에서 5000만 원 정도 나올 것 같다고 본다"며 "차를 좋아해서 당장 선처할 계획은 없다. 돈이 없는 건 아니지만 사업을 하는 입장인지라 손해 보고 싶진 않다. 가해자 쪽에서 합의를 안 보겠다고 하면 굳이 합의 볼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만 23세(1996년생)인 벤틀리 차주는 'P 렌터카' 수원 지점을 3년째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 차량은 2014년식 벤틀리 컨티넨탈 GT다. 벤틀리 차주는 신차 가격은 3억 원대이고 지난해 겨울 중고로 약 1억5000만 원에 현금으로 구입했다고 밝혔다.


988422195_k9uZtKB7_e38f3e1773340031253586ab22d3e25ccb9527ab.webp

이하 '수원익명 대신 말해드립니다' 페이스북


벤틀리 차주가 글을 남기자 다른 SNS 이용자들도 큰 관심을 보였다.


한 SNS 이용자는 댓글로 "잘 됐다. 술 먹고 X짓 하는 것들은 끝까지 봐주지 말고"라고 말했다. 다른 SNS 이용자는 "벤틀리 발로 찬 가족. 이제 파산 신청해야겠네"라고 했다.


"만 23세 벤틀리에 렌터카 (회사) 대표래...와우"라며 놀라워하는 SNS 이용자도 있었다. 


988422195_aQGWr8fS_82546109964a965232821c0185514d56c74fd92d.webp

해당 페이스북 게시물에 달린 댓글들


술에 취해 고가의 벤틀리 승용차를 발로 마구 걷어찬 20대 대학생이 형사 입건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재물 손괴, 폭행 등의 혐의로 대학생 A(25)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지난 19일 자정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번화가 골목길에서 벤틀리 차량 조수석 문짝을 발로 걷어찬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벤틀리 운전석에 타고 있던 렌터카 사업주 B(23) 씨가 밖으로 나와 항의하자 그의 멱살을 잡는 등 때린 혐의도 받는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25104

0 Comments
사이트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