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흥업소 여종업원 확진자 직업란에 OOOO라고 적었다”

“강남 유흥업소 여종업원 확진자 직업란에 OOOO라고 적었다”

감자 0 61

-서울 강남구 유흥업소 여종업원 코로나19 확진


-역학조사 과정에서 직업란에 적은 내용 공개돼


988422195_dqnvoS20_5c82887f494e6f30af3ecb90cf4b015ad7ab413b.webp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소재 유흥업소에서 근무한 여성 종업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여성 종업원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직업을 '프리랜서'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는 지난 7일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는 2일 논현동에 거주하는 여성 A(36)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강남구 44번째 확진자가 됐다. A 씨는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업소는 대형 유흥업소로 직원만 100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씨 확진 이후 해당 유흥업소는 4일 방역을 실시했고 오는 12일까지 휴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A 씨는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인과 지난달 26일 접촉했다. A 씨는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약 9시간 동안 해당 유흥업소에서 근무했다.


A 씨는 지난달 29일부터 증상이 있어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다. 이후 이달 1일 강남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받았고 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를 감염시킨 것으로 알려진 최초 확진자는 서울 서초구 양재1동에 거주하는 남성 B(37) 씨이다. B 씨는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8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만384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사흘째 50명 안팎을 유지했지만 사망자가 8명 증가해 모두 200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53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6일(47명), 7일(47명)에 이어 50명 안팎을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21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전날(7일) 서울 강남 소재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 2명과 입국자 중 확진이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11명이 확진 판정이 받았다.


988422195_mzdsEw9e_ff294dc57f0e4f55a8b6a95439c2a6cc2b2a6fc3.webp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21694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