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 '흔들바위 추락' 가짜뉴스 확산…"선 넘었다", "웃었다"

만우절 '흔들바위 추락' 가짜뉴스 확산…"선 넘었다", "웃었다"

이보게 0 85

기사 대표 이미지:만우절 흔들바위 추락 가짜뉴스 확산…"선 넘었다", "웃었다" 


만우절인 1일 '설악산 흔들바위가 추락했다'는 가짜뉴스가 퍼져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가 해명에 나서는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졌습니다. 


만우절 단골 거짓말인 '흔들바위 추락' 이야기에 누리꾼들은 '웃고 갑니다'며 웃어넘기거나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이런 장난은 치지 말자'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이날 오후 들어 '설악산 흔들바위 추락'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습니다. 


포털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떠도는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설악산 흔들바위를 떨어뜨린 미국인 관광객 11명이 문화재 훼손과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바위는 아무리 흔들어도 들리기만 할 뿐 떨어지지는 않는다'는 가이드 말에 따라 거구 11명이 바위를 추락시켰다는 범행 동기와 관광객들의 인적사항, 관광 일정 등이 그럴듯하게 쓰여 있습니다. 


이 같은 글이 급속히 퍼지면서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페이스북에 "흔들바위는 건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설악산사무소 측은 "설악산 흔들바위는 언제나 그 자리에 잘 있다"며 "탐방객들로부터 문의 전화도 많이 오고 있으나 안심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오랜만에 웃었다', '만우절인지 모르고 진짜 속았다'며 웃어넘기는 이가 있는 반면 '힘든 시국에 장난이 선을 넘었다', '도를 넘는 만우절 거짓말은 처벌해야 한다'며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흔들바위 추락 이야기는 만우절이면 등장하는 뜬소문으로, 뜬소문의 시작은 1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2001년 서울 채권시장에 흔들바위 추락 이야기가 돌면서 설악산사무소 직원들이 업무를 보지 못할 정도로 진위를 묻는 전화 수십통이 빗발쳤습니다. 


2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에도 가끔 술에 취해 전화로 흔들바위 추락 소식을 묻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이후 흔들바위 추락 이야기는 해를 거듭할수록 조금씩 내용이 바뀌면서 만우절이면 '낚시글'로 인터넷 등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강원경찰 관계자는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공포심이나 불안감을 유발하는 가짜뉴스를 반복해서 유포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고, 업무방해로도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가짜뉴스 유포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사진=포털사이트 및 페이스북 갈무리, 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727653&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
New

새글 일본 재난지원금 근황

댓글 0 | 조회 1
New

새글 4스타를 구속 시킨 소령

댓글 0 | 조회 1
New

새글 유명인들의 엄청난 학력

댓글 0 | 조회 1
New

새글 소방서에 배달된 과자

댓글 0 | 조회 1
New

새글 태안 보트사건 전말

댓글 0 | 조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