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르길만 걷자" 입양된 지 1시간 만에 길고양이가 보인 변화


"츄르길만 걷자" 입양된 지 1시간 만에 길고양이가 보인 변화

쪽쪽 0 16

-안락사 전날까지 밥도 안 먹고 걷지도 못하던 고양이


삶을 포기했던 길고양이를 사랑과 정성으로 변화시킨 집사의 사연이 네티즌들의 마음을 따듯하게 해주고 있다.


TBT to our humble beginnings and when BenBen was truly "the saddest cat on the internet" (<- google that if you are unfamiliar with the story of BenBen). Before @lovemeowsite made our story viral we were just two people who wanted to save to one tiny, broken, kitten from impending death. Little did we know this guy would change our lives forever in the best of ways. He doesn't have much of a voice (literally), but he had a story and he wanted everyone to hear it. The screen cap is from August 1st, 2016. Just 1 month after starting his social media accounts so people could follow his recovery. It would be another 4 months before he broke the internet... and Reddit. #thisisbenben #benbencatcat #tbt #throwbackthursday #humblebeginnings #thesaddestcatontheinternet #rememberto #adoptdontshop #rescuepetsarethebest #thankyoueveryone #9lives #probablyusedatleast7ofthem #maybe8 #rescuecat #cats #orangecat #catsofmeowfest #catsofinstagram #cats_of_instagram #rescuecatsofinstagram #rescuecats #wecouldnthavedoneitwithoutyou #supportbanningdeclawing

BenBen(@benbencatcat)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8 8월 2 12:25오후 PDT


거친 길거리 생활 중 다른 동물에게 공격당해 척추 골절과 많은 상처, 한쪽 귀까지 무너져내린 길고양이는 슬픈 표정으로 안락사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마침 병원에 근무 중이던 샌디는 이름도 없이 안락사를 하루 앞두고 있던 이 길고양이의 사연을 듣고 큰 결심을 했다. 그를 입양하기로 한 것이다.



샌디는 길고양이에게 '뱅뱅'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집으로 데려왔다. 보호소에서도 음식이나 물은 거들떠도 보지 않던 뱅뱅은 샌디의 집에서도 방석에만 누워있었다.


하지만 곧 자신의 운명이 바뀌었다는 것을 깨달은 뱅뱅은 감동받은 표정으로 골골송을 부르며 샌디에게 안겼다.



샌디의 정성 덕분일까. 뱅뱅은 걷지 못할 것이라는 수의사의 말과 다르게 꾸준한 재활 치료를 받은 뱅뱅은 걷기도 가볍게 달리기도 가능해졌다.


입양된 지 9개월 만에 식빵까지 구울 수 있게 된 뱅뱅은 샌디의 곁에서 떨어지질 않는다고 한다.



뱅뱅의 사연을 본 네티즌들은 "앞으로 츄르길만 걷자", "날이 추운데 이거 보고 마음이 따듯해졌다", "착한 사람들이 좋은 세상을 만든다"등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