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해병대서 신병 상대로 '잠자리 먹이기' 가혹행위"


군인권센터 "해병대서 신병 상대로 '잠자리 먹이기' 가혹행위"

봄날 0 43

ê¸°ì¬ ëí ì´ë¯¸ì§:êµ°ì¸ê¶ì¼í° "í´ë³ëì ì ë³ ìëë¡ ì ì리 먹ì´ê¸° ê°í¹íì" 


해병대 모 부대에서 선임병이 갓 전입해온 신병에게 폭언과 성희롱을 일삼고, 잠자리를 산 채로 먹이는 등 가혹행위가 이뤄졌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군 관련 인권단체인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오늘(2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가 해병대에서 일어난 엽기적인 가혹행위에 대해 상담 및 지원을 요청해왔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해병1사단 모 부대에 전입한 A이병은 작업 도중 선임 김 모 상병으로부터 '너 같은 XX만 보면 화가 난다. 내 밑에 들어왔으면 패서 의가사(의병전역) 시켜 줬을 텐데', '이렇게 말라비틀어져서 성관계는 할 수 있느냐' 등 폭언과 성희롱을 가했습니다. 


이후 김 상병은 잠자리를 잡아 와 A이병에게 '이거 먹을 수 있느냐'고 묻고, A이병이 '먹을 수 있다'고 마지못해 답하자 '못 먹으면 죽는다'고 협박하며 A이병의 입안에 잠자리를 넣고 먹으라고 강요했습니다. 


센터는 "당시 동료와 선임 해병이 피해자 근처에 있었지만, 가해자를 제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사건 이후 피해자는 공황발작·중증 우울증 진단을 받고 군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A이병이 가해자에 대한 신고를 생각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지만, 자신을 외면한 동료들과 '선임을 찌르면 안 된다'고 교육하는 해병대의 악습, 신고 후 예상되는 2차 가해가 떠올라 신고를 주저했다"며 "결국 자살 시도에 이르고 나서야 올해 초 군인권센터에 상담을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이병은 현재 폐쇄병동 입원 후 의병전역해 군을 떠난 상태입니다. 


김 상병은 아직도 복무 중으로, 헌병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센터 측은 "확인된 피해 사실을 바탕으로 가해자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센터는 또 "지난해 해병 2사단에서는 후임병을 구타하고 개 흉내를 내게 시키거나, 치약으로 머리를 감기는 등의 가혹행위가 벌어지기도 했다"며 "해당 사건은 군 검찰에서 수사 중"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613768&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