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일본 땅' 주장 전시관 항의하자 日 "논의하자" 억지


독도 '일본 땅' 주장 전시관 항의하자 日 "논의하자" 억지

방실이 0 49

ê¸°ì¬ ëí ì´ë¯¸ì§:ëë ì¼ë³¸ ë ì£¼ì¥ ì ìê´ í­ìíì æ¥ "ë¼ìíì" ìµì§ 


▲ 21일 이전·확장 작업을 거쳐 정식 개관한 일본 도쿄 지요다구의 일본 '영토·주권 전시관' 독도 관련 코너 벽면에 1천300분의 1 비율로 축소된 독도 모형이 걸려 있다.
 

일본 정부가 21일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강변하는 '영토·주권 전시관' 확장 이전에 대해 우리 정부가 항의하자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자"고 억지를 부렸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에토 세이이치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영토 전시관 재개관 관련 한국 외교부의 항의에 대해 "이해의 차이가 있다면 꼭 전시관을 보고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에토 영토문제담당상의 이런 발언은 독도를 영유권 분쟁 지역으로 만들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우리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 영토이면서 우리가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독도를 놓고 일본 정부와 논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입니다. 에토 영토문제담당상은 새로 확장 개장한 전시관에 대해서는 "역사적 경과와 사실에 근거해 정중하게 전시하고 있다"며 "무언가를 위조해서 덧붙이는 일은 일절 하지 않았다"고 궤변을 늘어놓았습니다. 


일본 정부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도라노몬에 있는 미쓰이(三井)빌딩에 새롭게 만든 '영토·주권 전시관'을 이날 오전 10시부터 일반에 개방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애초 독도 등이 자국 영토라는 선전 활동을 강화할 목적으로 2018년 1월 히비야공원 내의 시정(市政)회관 지하 1층에 100㎡ 규모의 '영토·주권 전시관'을 열었습니다. 그러나 전시관이 지하에 위치해 접근성이 떨어지고, 전시 공간이 비좁은 데다가 내용도 빈약하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달 20일 기존 전시관 운영을 중단하고 본격적인 이전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새 전시관은 1층(487.98㎡), 2층(185.19㎡)을 합쳐 673.17㎡로, 종전 전시장의 약 7배 규모로 커졌습니다.
 

ê°ì¹ 모í ì¤ì¹ë ì¼ë³¸ 

강치 모형 설치된 일본 '영토·주권 전시관' (사진=연합뉴스)

우리 정부는 전날 일본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잘못된 내용을 선전하기 위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확장·이전하고 개관식을 연 데 대해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강력히 항의하며 폐쇄를 촉구했습니다. 


정부는 성명에서 "2018년 '영토·주권 전시관'의 개관 이래, 우리 정부가 해당 전시관의 즉각적인 폐쇄를 누차 촉구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오히려 이를 확장하여 개관하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614154&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