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양현석, '비아이 마약 진술번복' 협박 혐의 인정"

경찰 "양현석, '비아이 마약 진술번복' 협박 혐의 인정"

천천히 0 160

ê¸°ì¬ ëí ì´ë¯¸ì§:경찰 "ìíì, ë¹ìì´ ë§ì½ ì§ì ë²ë³µ íë° íì ì¸ì "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가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 관련 진술을 번복하라고 협박한 혐의를 수사해온 경찰이 기소의견을 달아 조만간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14일 YTN에 따르면 경찰은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 구매 사실을 무마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한 끝에 양현석 전 YG 대표의 협박 혐의가 인정된다고 결론을 냈다. 


지난해 공익신고자 한 모 씨는 2016년 8월 마약 투약으로 검거돼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넨 적이 있다고 진술하자 다음날 양 전 대표가 YG엔터테인먼트로 불러서 진술을 번복하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양 전 대표는 "한 씨가 스스로 진술을 뒤집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은 이 주장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공익제보자 한 씨와 양 전 대표가 대화를 나눌 당시에 제3의 인물인 김 모 씨가 현장에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 


김 씨는 YG 계열사 관계자로, 회삿돈으로 공익제보자 A 씨에게 변호사를 선임해준 인물로 알려졌다. 


사진=백승철 기자 


(SBS funE 강경윤 기자)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649352&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